보도자료 배포 서비스 뉴스와이어가 제공합니다.
뉴스와이어 제공

박효석 시인, 25번째 시집 ‘사랑하고 싶을 때 사랑하라’ 출간

2020-05-26 13:16 출처: 월간 시사문단사

박효석 시인 25번째 시집 표지

서울--(뉴스와이어) 2020년 05월 26일 -- 한국 문학계 원로 시인인 박효석 시인(74)이 사랑이라는 소재로 연작 작품 80여편을 묶어 스물다섯 번째 시집 ‘사랑하고 싶을 때 사랑하라(122P/1만2000원/그림과책)’를 출간했다.

박효석 시인의 시집에는 사연이 담겨 있다. 그는 6.25 전쟁 고아 출신 시인으로 그의 나이 4세이던 6.25 전쟁 당시 경기도 안양에서 폭격으로 부모를 잃었다. 살아남은 누이와 같이 한 보육원에서 젊은 인생을 살아왔고 훗날 김윤숙 동화 작가와 결혼해 새로운 시인의 삶을 시작했다. 박효석 시인은 시인이 되어 등단한 지 약 42년이 된 원로 시인이다.

박효석 선생은 1년에 두 번씩 시집을 내는 시인이다. 이렇게 시집을 많이 내는 원로 문인은 드물다. 월간 시사문단사 편집부 기자가 그 이유에 대해 묻자 선생은 남은 삶을 시로 버틴다고 답했다. 시로 삶을 버티는 시인의 문학정신은 코로나19를 겪는 지금 시대에 문인들이나 후학들이 배워야 할 귀감이 될 말이다. 박효석 선생의 나이는 올해 70세 중반이다.

시집의 자서에서 박효석 선생은 다음과 같이 밝혔다.

‘이번 시집에서도 80개의 대상을 향한 사랑을 표현해보았습니다. 얼마만큼 그 대상들의 가슴을 감동으로 젖게 할지 모르겠습니다만 확실한 것은 어느 대상 하나 목숨을 던질 만큼 사랑하지 못한 것 같아 아직도 나의 사랑법에 문제가 있는 것은 아닌지 나의 사랑법을 점검해 보게 됩니다. 사랑하고 싶을 때 목숨을 던질 만큼의 사랑의 시가 되길 바라면서 내가 시를 절필하지 않는 이상 나의 사랑은 끊임없이 시라는 공통분모를 통하여 계속 고백 될 것입니다’

손근호 그림과책 대표는 “박 선생의 시집을 엮으면서 시가 곧 밥이고 시가 그의 삶이라는 것을 알았다. 2005년 수원에서 박효석 시인을 찾아뵙고 더불어 선생을 모셔왔는데 어느덧 15년이란 세월이 흘렀다. 선생님의 건강을 걱정하며 월간 시사문단 회장으로서 오래오래 건강하게 남은 삶을 시로 잘 버텨 주시길 바란다”고 말했다.

시인이자 평론가이기도 한 손근호 대표는 박효석 시인의 이번 시집에서 아래 작품을 추천 작품이라 밝혔다.

거실에서 자라고 있는 화초들

박효석

나는 화초들이 가득한 거실에서
밤마다 화초들이 내쉬는
신선한 산소를 마시기 위하여
거실에서 잠을 잔다

낮 동안 세상을 살면서
미세먼지를 비롯하여 온갖 공해와 신선하지 못한 생각에
사로잡혀 사느라
몸속 가득 쌓인 부패한 가스를 내보내고
신선한 산소로 교체해주기 위하여
거실에서 잠을 자곤 하는데
때로는 화초들에게 이래도 되는가싶어
미안한 생각이 들 때가 종종 있다

그럴 때면 동백나무를 비롯하여
파키라, 폴리셔스, 떡갈나무, 산호수, 가지마루나무, 행운목, 행복나무, 스파티필룸, 제라늄 등
거실에서 자라고 있는 화초들이 괜찮다는 듯이
푸른 잎과 향기로운 꽃향을 흔든다

때맞춰 물 주는 것을 비롯하여
분갈이와 병충해약을 뿌려주는 등
자신들을 보살펴주는 내가
오히려 너무너무 고맙다는 듯
거실에서 자라고 있는 화초들이
밤마다 맑고 신선한 산소를 더욱 활발히 내쉬며
푸른 잎과 꽃향을 흔들고 있다

박효석 시인 약력

· 동국대학교 문화예술 대학원 문예창작학과 졸업
· 1978년 ‘시문학’으로 문단 등단
· 1985년 제2회 수원시 문화상 예술부문 수상
· 월간 문예사조 기획실장 및 신인상 심사위원 역임
· 월간 순수문학 편집위원 및 신인상 심사위원 역임
· 월간 시사문단 회장
· 월간 시사문단 편집고문 및 신인상 심사위원
· 월간 시사문단문학상 심사위원 및 북한강문학상 심사위원, 풀잎문학상 심사위원, 빈여백동인문학상 심사위원
· 2015년 오산문학상 대상 및 신인상 심사위원장
· 경기도 청소년 예술제 추진위원 및 문학부문 심사위원장
· 경기도 예술상 운영위원장 노작 홍사용 문학상, 나혜석 미술상, 홍영후 음악상 운영위원장
· 효석문학상, 청맥문학상, 미석문학상 운영위원장
· 1994년 한국문화예술진흥원 창작기금 수혜자
· 1994년 경기도문화예술진흥원 창작기금 수혜자
· 제12회 문예사조 문학상 대상 수상
· 제1회 북한강문학상 대상 수상
· 제11회 시예술상 본상 수상
· 경찰의 날에 행정자치부장관, 경찰청장, 경찰대학장으로부터 표창장 받음(4회)
· 경찰대학교에서 30년간 문예창작을 지도하였으며 삼성전자에서 20년간 문하생을 배출 함
· 작곡가 ‘변훈’에 의해 시 ‘순이야’와 ‘우리의 수원’이 가곡으로 작곡됨
· 15시집 ‘시인과 농부’가 2016년도 제주도 서귀포 시민의 책 읽기 위원회에서 시민의 책 추천도서목록 80권에 선정됨
· 제24시집 ‘예수가 되는 가로수들’ 출간

월간 시사문단사 개요

월간 시사문단사는 한국문단에 문학뉴스를 전하고 있는 종합중앙순수문예지로서 한국문학에 정평 있는 잡지사로 현재 10만여 회원을 보유하고 있으며, 기성문인 현재 1700여명이 소속작가로 활동 중이다.

이 뉴스는 기업·기관·단체가 뉴스와이어를 통해 배포한 보도자료입니다. 배포 안내 >
뉴스와이어 제공