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도자료 배포 서비스 뉴스와이어가 제공합니다.
뉴스와이어 제공

GN 코퍼레이션, 나노합성 젤 시트 기술 통한 각막 세포 이식으로 다수의 실명자들 시각 되찾아줘... 일본 회사, 인도에서 특허 받아

2019-11-27 11:50 출처: GN Corporation Co. Ltd.

폴리머 칵테일과 나노 복합 젤 시트를 사용, 수포각막병을 위해 실험실에서 임상시험으로 각막 내피세포를 이식한다

도쿄--(뉴스와이어) 2019년 11월 27일 -- 일본 과학자들이 개발한 나노합성 젤 시트로 수포각막병과 같은 각막 내피 질병을 치료하는 새로운 세포 이식 방법에 대해 인도 특허청이 일본의 GN 코퍼레이션(GN Corporation, 이하 GNC)에 특허를 수여했다.

이 방법은 전에 일본 특허를 받은 것으로서 사망자로부터 적출한 각막 한 개로부터 실험실에서 배양한 각막 내피 전구세포를 이용하여 여러 실명자들의 시각을 되찾아줄 수 있다.

백내장 수술 등에 따른 수술 외상으로 인해 초래되는 각막 내피 질병은 인도에서만 3만 명의 환자들을 갖고 있고 전 세계적으로는 수백만명으로 추산된다. 이로 인해 매년 사망자로부터 기증받은 각막 내피 막이나 각막 전체를 이식해야 하는 상황이다. 이는 한 명의 기증받은 안구로 한 명의 시각장애 환자를 구하는 셈이다. 그러나 이 과정에서 전 세계 안구은행들은 기부된 각막 가운데 30% 정도를 내피세포가 너무 많아서 이식에 적합하지 않다는 이유로 폐기 처분하고 있다. GNC는 자체 기술을 이용하여 이렇게 폐기 처분되는 각막에서 필요한 세포를 회수하여 실험실에서 배양 후 이를 사용 가능한 형태로 만들고 이식 대기 중인 몇 명의 환자들에게 시각을 되찾아주는 데 이용하고 있다. 이것이 GNC의 ‘Eye-for-eyes’ 프로젝트이다.

세포 이식을 하기 위해서는 많은 복잡한 단계를 거쳐야 한다. 전 세계 다양한 의료 그룹들이 세포 이식을 시도하고 있으며 이 가운데는 환자가 몇 시간 동안이나 얼굴을 밑으로 숙인 채 수술을 받고 그동안 세포가 안구 전방에 주입되어 내피 손상부에 자리 잡도록 하고 각막의 내피 질환을 성공적으로 치료할 때까지 기다려야 하는 치료법도 있다. 한편 GNC가 개발한 방법은 새로운 나노합성 젤 시트를 사용하는 것으로서 그러한 얼굴을 밑으로 숙여야 하는 불편함을 없앴다. 이 치료법은 이미 동물 안구 이식에 성공하고 한 개의 기부 각막에서 추출된 세포로 세 명의 실명 환자들의 시각을 회복시켜준 이와 유사한 인체 파일럿 연구에서도 효과적임이 입증됐다(Am J Stem Cells, 2018).

GNC는 JBM과 도쿄 소재 에도가와 진화과학 연구소(Edogawa Evolutionary Laboratory of Science) 등과 파트너십을 통해 이 실험을 진행하고 나노합성 젤 시트를 만들기 위해 나노물질 개발 연구소를 공동으로 설립하기도 했다. 이 3개 기관은 앞으로 이 기술을 전 세계에 보급하는 데 있어서 연구기관 및 기업 파트너들과 적극 협력할 의향을 갖고 있다. 기부 각막 이식수술이 환자들의 수요를 충족시키지 못해 이식 대기자들이 적체되고 있는 개발도상국의 환자들은 투자자들의 말에 따르면 이 기술을 통해서 상당히 큰 혜택을 입을 수 있을 전망이다.

비즈니스 와이어(businesswire.com) 원문 보기: https://www.businesswire.com/news/home/20191125005894/en/

[이 보도자료는 해당 기업에서 원하는 언어로 작성한 원문을 한국어로 번역한 것이다. 그러므로 번역문의 정확한 사실 확인을 위해서는 원문 대조 절차를 거쳐야 한다. 처음 작성된 원문만이 공식적인 효력을 갖는 발표로 인정되며 모든 법적 책임은 원문에 한해 유효하다.]

이 뉴스는 기업·기관·단체가 뉴스와이어를 통해 배포한 보도자료입니다. 배포 안내 >
뉴스와이어 제공