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도자료 배포 서비스 뉴스와이어가 제공합니다.
뉴스와이어 제공

렌징 프리미엄 브랜드 비오셀, 개인 위생용품·미용용품 지속가능성과 생분해성 제고 위한 새로운 인증 기준 공개

비오셀 섬유에 대한 새로운 인증기준을 확립하고 환경에 민감한 소비자들에게 자사 섬유 브랜드의 신뢰도 제고
100%의 셀룰로오스 성분이 포함된 생분해성 섬유소재로 만들어진 제품에만 비오셀(VEOCEL) 로고 부여
브랜드와 소매업자들은 비오셀™(VEOCEL™) 로고를 부착함으로써 소비자가 한눈에 환경친화적 제품 선별 가능

2019-06-27 16:35 출처: 렌징

렌징 프리미엄 브랜드 비오셀은 개인 위생용품·미용용품 지속가능성과 생분해성 제고 위한 새로운 인증 기준을 공개했다

서울--(뉴스와이어) 2019년 06월 27일 -- 오스트리아 섬유기업 렌징그룹(Lenzing Group)이 오늘 프리미엄 부직포 전문 브랜드인 비오셀™(VEOCEL™)의 새로운 공동 브랜딩 인증 기준을 공개했다.

이번 인증 기준은 렌징이 업계 최초로 섬유 성분 브랜드에 신뢰의 지표를 도입한 것으로, 7월 1일부터 오직 100%의 셀룰로오스가 함유된 생분해성 섬유 소재로 만들어진 물티슈, 화장실용 물티슈, 페이셜 시트 마스크 등 개인 위생용품 및 미용용품에만 소비자들이 쉽게 식별할 수 있는 비오셀™ 로고가 부착된다.

전 세계적으로 다양한 이해관계자들이 각자의 전문 분야에서 친환경 플라스틱 대안을 제시하며 변화를 도모하는 사례가 최근 몇 년간 급증하고 있다. 2019 UN 환경총회는 환경 친화적 목표를 달성하기 위해 2030년까지 일회용 플라스틱 제품을 크게 줄이겠다고 선언한 바가 있다. 곧 발간 예정인 EU의 ‘일회용 플라스틱 지침’은 물티슈를 유럽 해변에서 발견되는 가장 심각한 오염 물질 10개 중 하나로 선정해 물티슈에 포함된 플라스틱 성분과 처리 방법들을 제품 포장에 명확하게 표기하도록 지시하는 만큼, 개인 위생용품에 사용되는 섬유의 투명성이 제품의 지속가능성을 결정하는 중요한 요건 중 하나다.

렌징은 지속가능성에 초점을 맞춰 소비자들에게 친환경적인 선택을 제공하기 위해 업계 최초의 시도를 했다. 렌징은 앞으로 브랜드와 소매업자들이 오직 셀룰로오스와 생분해성 원료의 혼합물만 사용하여 생산한 개인 위생용품 및 미용용품에만 비오셀™ 로고를 부착할 수 있도록 해 일회용 제품 사용의 편리함을 즐기려는 소비자들을 대상으로 지속가능한 해결책을 제공하는 데 주력하겠다고 밝혔다.

◇비오셀™ 브랜드의 약속과 새로운 인증 기준 강화

‘자연 순환성’-비오셀™ 브랜드의 약속은 식물성 기원, 환경 친화적 생산 그리고 생분해성인 세 가지 주요 축을 기반으로 한다. 비오셀™ 브랜드 섬유들은 재생가능한 나무 원료로 만들어지며 친환경적인 공정을 통해 생산되고, 완벽한 생분성을 갖춰 폐기 후 안전하고 빠르게 분해돼 자연으로 돌아간다.

비오셀™ 브랜드 제품군은 개인 위생용품 및 미용 물티슈부터 화장실용 물티슈, 페이셜 시트 마스크 등 다양하다. 이번 새로운 인증 기준은 비오셀™ 브랜드 섬유와 혼합하는 데 사용되는 렌징™ 브랜드의 비스코스, 면 또는 목재 펄프 등 100% 셀룰로오스와 생분해성 물질에만 허용되어 비오셀™ 브랜드의 신뢰도를 더욱 확고히 할 계획이다. 이와 같은 엄격한 조치를 통해 비오셀™은 브랜드의 기준을 보완하며 소비자들에게 비오셀™ 공동 브랜딩 제품에 화석 연료 기반 물질과 바이오플라스틱이 일체 들어가지 않는다는 것을 약속한다.

렌징 부직포 부문의 글로벌 사업 부문 부사장 위르겐 아이징거(Jürgen Eizinger)는 “비오셀™은 셀룰로오스 섬유의 이로운 특성을 바탕으로 부직포 제품에 자연의 본질을 담을 것을 약속하고, 환경에 부정적인 영향을 미치는 합성물질 사용에 맞서 싸우기 위해 새로운 인증 기준을 도입했다. 이를 통해 소비자들에게 지속가능한 제품에 대한 정보와 선택권을 제공하겠다”고 말했다.

이어 그는 “렌징은 올해 하반기에도 지속적으로 혁신 제품을 개발하고, 부직포 제품의 섬유 투명성에 대한 소비자 의식을 이끌어 낼 것이다. 렌징의 브랜드 파트너들은 어려운 산업 환경 속에서도 새로운 공동 브랜딩 기준을 지지하고, 친환경적인 미래를 만들고자 긴밀히 협력할 것이라고 확신한다”고 덧붙였다.

비오셀™(VEOCEL™) 개요

VEOCEL™은 렌징(Lenzing) 그룹의 프리미엄 부직포 전문 브랜드이다. 비오셀™은 재생가능한 나무 원료에서 추출함으로써 부직포 산업에서 지속가능성과 천연에서 오는 편안함을 산업 표준 기준에 일치시키도록 노력하고 있다. 비오셀™은 흡수성, 액체 방수성, 통기성, 생물분해성 다목적성 등 비오셀™ 섬유만의 유익한 기술을 활용하여 천연물질을 이용한 부직포 제품을 개발하고 있다. 비오셀™의 제품 포트폴리오에는 비오셀 리오셀(VEOCEL™ Lyocell), 지속가능한 생활방식에 적합하게 개발되어 자연의 순환에 통합됨으로써 환경 균형을 유지하는 데 도움이 되는 비오셀™ 스페셜티 비스코스 섬유(Viscose fibers)가 있다. 비오셀™브랜드는 4가지 카테고리인 비오셀™ 뷰티, 비오셀™ 바디, 비오셀™ 인티미트 및 비오셀™ 서페이스로 분류되며 베이비케어, 뷰티 및 바디케어, 여성청결용품 및 표면세정용품에 사용된다.

렌징 그룹(Lenzing Group) 개요

렌징 그룹(Lenzing Group)은 재생가능한 나무 원료로 특수 섬유를 생산해내는 친환경적 글로벌 기업이다. 렌징은 전 세계 섬유 및 부직포 제조업체와 파트너십을 체결하고 다양한 혁신 기술 개발을 주도하고 있다. 렌징의 고품질 섬유는 우아한 숙녀복부터 유연한 데님, 고성능 스포츠 의류까지 다양한 섬유 제품의 기초가 된다. 높은 품질과 생분해성을 제공하고, 퇴비로도 사용 가능한 렌징의 섬유는 위생 제품과 농업용 제품에도 사용된다. 전통적인 섬유 생산업체보다 더 넓은 범위의 사업 모델을 추구하는 렌징은 자사 가치 체인을 따라 고객, 파트너사와 함께 혁신 제품을 개발해 부가 가치를 창출하고 고객에게 이를 제공한다. 렌징은 모든 원재료의 효율적인 활용과 생산을 위해 섬유 산업에 폐쇄형 경제를 도입하는 해결책을 마련하는 데 노력하고 있다. TENCEL™, VEOCEL™, LENZING™, REFIBRA™, ECOVERO™, LENZING MODAL™, LENZING VISCOSE™, MICROMODAL™과 PROMODAL™은 렌징 그룹의 상표다.

이 뉴스는 기업·기관·단체가 뉴스와이어를 통해 배포한 보도자료입니다. 배포 안내 >
뉴스와이어 제공