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도자료 배포 서비스 뉴스와이어가 제공합니다.
뉴스와이어 제공

소프라노 김선희, 비제의 오페라 카르멘 ‘미카엘라’를 재해석하다

2019-06-25 09:00 출처: KSH 컴퍼니

소프라노 김선희

서울--(뉴스와이어) 2019년 06월 25일 -- 소프라노 김선희가 29일(토) 오후 광주문화예술회관 대극장 무대에서 비제의 오페라 카르멘, 순정의 여인 ‘미카엘라’를 연주한다.

빛고을 광주에서 15년 만에 올려지는 전막 오페라 공연이다.

김선희가 연주하는 ‘미카엘라’는 카르멘에서 군대대장 ‘돈 호세’가 집시여인 ‘카르멘’에게 매혹되어 비극을 잉태하기 이전에 연인이자 약혼녀로 오페라의 중심이자 밑그림이 되는 배역이다.

‘김선희의 미카엘라’는 퇴폐적이고 비극적인 광기와 극단적 열정과 사랑의 분위기로 관객을 압도하는 오페라 ‘카르멘’의 분위기를 더욱 돋보이게 해주는 역할을 담당한다.

김선희는 이 작품에서 그녀만의 유려한 선율과 풍부한 음악성을 바탕으로 ‘김선희의 미카엘라’로 해석해 낸다.

베르디의 라 트라비아타, 푸치니의 라 보엠과 더불어 세계 3대 오페라로 평가받는 비제의 카르멘은 초연 당시 열정과 관능 그리고 이전 오페라물에서 보기 어려웠던 퇴폐적인 분위기로 인해 논란이 많았던 작품이며 한국인들에게 가장 사랑받는 오페라 작품으로 거론되기도 한다.

광주 출신의 소프라노 김선희는 특히 대형 국제컨벤션에서의 연주로 자신의 실력을 입증한 성악가로 알려져 있다.

김선희는 뉴욕 외교가에서 한동안 화제가 되었다는 2018년 10월 유엔 세계고아의 날 포럼에서의 연주는 김선희의 음악적 자긍심을 높여준 아름다운 기억이며 2003년 노벨평화상 수상자 광주정상회의 환영리셉션에서의 독창도 소프라노 김선희에게 잊지 못할 장면이었다고 설명했다.

김대중 대통령과 고르바초프 러시아 대통령을 포함한 다섯 명의 역대 노벨상 수상자들이 그녀의 음악에 환호한 바 있다.

연주는 광주시향이 맡았고 이원국발레단, 순천시립극단도 무대에 올라 대작의 전율을 전한다.

이 뉴스는 기업·기관·단체가 뉴스와이어를 통해 배포한 보도자료입니다. 배포 안내 >
뉴스와이어 제공