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도자료 배포 서비스 뉴스와이어가 제공합니다.
뉴스와이어 제공

북라이프, ‘오늘도 울컥하고 말았습니다’ 출간… 상처를 주지도 받지도 않으면서 적당히 정의롭게 사는 법

“삶에 태클이 들어온 순간, 나는 비겁하지 않을 수 있을까”
11년의 기자 생활에서 배운 인생살이의 기술과 펜 끝의 권력을 내려놓고 찾는 소소한 일상의 가치

2019-03-20 08:30 출처: 북라이프

북라이프가 출간한 오늘도 울컥하고 말았습니다

서울--(뉴스와이어) 2019년 03월 20일 -- 북라이프가 스물다섯 살에 한 방송사 보도국 최초의 여기자로 입사해 중앙일간지로 자리를 옮겨 10년 넘게 기자로 일한 정민지 기자의 에세이 ‘오늘도 울컥하고 말았습니다’를 출간했다고 밝혔다.

한때 선망받는 직업이었던 기자는 어느 순간부터 국회의원과 함께 가장 많은 손가락질을 받는 직업이 되었다. 펜 끝의 권력을 쥐고 약자의 편에 서기보다는 강자를 대변한다는 인식 때문이다. 이 책의 저자 정민지 기자 역시 늘 이 점을 고민했다. 사회정의를 실현한다는 대의명분으로 기자가 된 것은 아니었지만 부끄러운 글을 쓰고 싶지는 않았다. 치열한 취재 현장과 회사에서 일상적으로 마주한 울컥한 순간들을 하나하나 모았다. 기자로서, 여자로서, 직장인으로서 쌓인 감정의 파편들은 ‘오늘도 울컥하고 말았습니다’라는 한 권의 책으로 탄생했다.

‘울컥’하는 감정은 하나로 흐르지 않았다. 때로는 참을 수 없는 화가 치밀어서, 때로는 깊숙한 곳에서 먹먹함이 올라와 목이 메었다. 입사한 지 얼마 되지 않아 참석한 회식에서 끊임없이 노래를 부르라고 요구한 선배에게 ‘그렇게 노래가 듣고 싶으면 도우미를 부르시라’고 소리쳤을 때, 신입사원은 모든 사람에게 인사해야 한다는 말에 ‘인사는 꼭 아랫사람이 먼저 해야 하는 건 아니지 않냐’고 따져 물었을 때는 참을 수 없는 분노가 올라왔다. 억울한 일을 제보받아도 증거 불충분으로 아무것도 할 수 있는 일이 없었을 때는 부끄러움으로 고개를 들 수 없었다. 그녀는 이 감정을 이렇게 이야기했다.

‘이 사회에서는 내가 가진 원칙을 훼손하는 태클이 너무나 많았고, 상식 아닌 것을 상식이라고 들이미는 조직의 논리는 나를 자주 힘들게 했다. (…) 내가 울컥하는 순간들도 나란 존재를 지켜주는 단단한 중심이었다. 그렇게 나는 겉은 물러서 생채기가 날지언정 내 중심만은 단단하게 지키며 살고 싶었다’
-‘오늘도 울컥하고 말았습니다’ 중에서

그녀는 바쁘게 살며 감정의 소용돌이에 휘말리다가 정작 필요한 작은 가치를 놓치는 수많은 사람에게 공감의 메시지를 던져주고 싶었다.

기자라는 직업인으로 부끄럽지 않게 살겠다는 다짐, 나와 주변을 돌아보고 소중한 가치를 붙잡겠다는 결심, 여자로서 부당한 일을 당하지 않겠다는 생각은 결국 하나뿐인 삶을 잘 돌보겠다는 마음이었다. 그녀가 오랜 시간 끝에 찾은 이 깨달음은 삶의 방향을 잃은 사람들에게 어떻게 살 것인지 고민하는 계기가 되어줄 것이다.

북라이프 개요

북라이프는 비즈니스북스 출판사의 임프린트 브랜드로 취미/실용, 대중문화, 문학 에세이, 가정생활과 같은 분야의 도서를 출간하고 있다.

이 뉴스는 기업·기관·단체가 뉴스와이어를 통해 배포한 보도자료입니다. 배포 안내 >
뉴스와이어 제공