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도자료 배포 서비스 뉴스와이어가 제공합니다.
뉴스와이어 제공

테팔, 프리미엄케어 무빙에어 출시

무빙에어 부스터로 흔들지 않고 우아하게 사용
최적의 온도와 풍속의 어드밴스드케어 포지션으로 모발 손상 걱정 없이 빠른 건조
캐시미어 케라틴 코팅의 강화된 음이온 효과로 윤기나는 머릿결 선사

2018-11-08 14:24 출처: 테팔

서울 중구 더 플라자 호텔에서 모델들이 테팔 프리미엄케어 라인을 선보이고 있다

서울--(뉴스와이어) 2018년 11월 08일 -- 161년의 전통을 자랑하는 세계적인 가정용품전문기업 그룹세브의 대표 브랜드이자, 주방용품부터 소형가전까지 편리한 생활을 디자인하는 종합생활가정용품 전문브랜드 테팔이 무빙에어 부스터로 흔들 필요 없이 우아하게, 어드밴스드케어 기능으로 모발 손상 걱정 없이 건강하게 사용할 수 있는 ‘테팔 프리미엄케어 무빙에어’를 출시했다.

테팔은 디자인은 물론 우수한 성능과 편의성을 고루 갖춘 헤어드라이어, 헤어 스타일러 등 다양한 이미용 가전을 선보이며 제품 라인업을 강화하고 있으며 2018 한국산업의 구매안심지수(KPEI) 이미용 가전 대표 브랜드 1위로 선정되며 소비자가 안심하고 사용할 수 있는 제품으로 사랑받고 있다.

특히 테팔은 모발 보호 솔루션이 탑재된 프리미엄케어 제품들을 꾸준히 출시하고 있으며, 이번 테팔 프리미엄케어 무빙에어 출시를 기념해 11월 8일 오전 10시에 더 플라자 호텔에서 ‘건강한 헤어케어의 새로운 기준! 테팔 프리미엄케어’를 주제로 테팔 프리미엄케어 라인의 다양한 제품을 선보이는 론칭 행사를 진행했다.

건강한 헤어케어의 새로운 기준을 제시할 테팔 프리미엄케어 무빙에어는 좌우 또는 위아래로 노즐을 빠르고 일정하게 움직여주는 무빙에어 부스터 기능이 있어 손목을 움직이지 않고도 일반 드라이어보다 더 넓게 바람을 보내줘 빠르고 편안한 모발 건조가 가능하다.

최적의 온도와 풍속을 제공해주는 어드밴스드케어 기능*은 열 손상으로부터 모발 보호는 물론, 모발의 수분을 보호해줘 건강하고 완벽한 머릿결을 지켜준다. 뿐만 아니라 3단계의 온도와 2단계의 풍속 스위치가 있어 개인의 모발 상태에 따라 총 6가지 모드의 정밀한 사용이 가능하다.

* 온도 2단계/풍속 2단계

또한 캐시미어 케라틴 입자와 아르간 오일을 합성한 특수 세라믹 코팅과 음이온 효과로 정전기를 제거하고, 매끄럽고 윤기나는 머릿결로 만들어 준다. 이와 함께 고정식 냉풍 버튼이 있어 버튼을 계속 누르지 않고도 손쉽게 온풍과 냉풍을 전환할 수 있다.

바쁜 아침 빠른 모발 건조를 원하는 소비자를 위해 헤어드라이어 성능은 향상시키고 사용자의 편의성을 높여주는 고효율의 이피와트(EFFIWATTS) 설계를 더했다. 1850W 실 소비전력으로 2000W 드라이 성능*을 발휘해 단 시간 내 효율적으로 모발을 건조할 수 있다.

* IEC61855표준 기준, 2000W 동일제조사 모델 비교시

무빙에어 부스터로 손목을 흔들지 않고 편리하게 사용하는 테팔 프리미엄케어 무빙에어는 전국의 할인점, 백화점, 가전양판점, 온라인 쇼핑몰 등에서 다양한 컬러의 제품으로 구매할 수 있다.

한편 테팔은 소비자들의 마음을 읽고 일상생활을 보다 편리하고 풍요롭게 만들겠다는 사명 아래 소비자 중심의 경영 방침을 고수하고 있다. 2016년에는 공정거래위원회와 한국소비자원이 수여하는 소비자 중심 경영(CCM, Consumer Centered Management) 인증을 받으며, 소비자의 의견이 적극적으로 반영된 혁신적인 제품과 서비스를 제공하는 데 주력하고 있다. 또한 폐기물 발생을 줄이고 환경을 보호하기 위해 소비자들이 오랜 기간 제품을 사용할 수 있도록, ‘10년 수리 가능 서비스’를 제공한다. 현재 전 세계적으로 6500개의 공인된 서비스 센터와 국내에는 약 44개소의 센터에서 수리 서비스를 운영 중이다. 2012년도 이 후 판매 제품의 97%가 이 서비스의 적용 대상이며, 서비스의 정확한 해당 여부는 10년 수리 가능 서비스 로고 혹은 Tefal 고객 센터 문의를 통해 확인할 수 있다.

◇권장소비자가격

· 테팔 프리미엄케어 무빙에어: 6만2000원

이 뉴스는 기업·기관·단체가 뉴스와이어를 통해 배포한 보도자료입니다. 배포 안내 >
뉴스와이어 제공