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도자료 배포 서비스 뉴스와이어가 제공합니다.
뉴스와이어 제공

대한전선, 미국 배전용 케이블 프로젝트 수주

캘리포니아에서 총 2200만달러 규모 배전용 케이블 프로젝트 수주
500kV 등 초고압에 이어 배전용 프로젝트도 수주, 제품 다각화 쾌거

2018-10-19 11:49 출처: 대한전선 (코스피 001440)

서울--(뉴스와이어) 2018년 10월 19일 -- 대한전선(대표집행임원 최진용)이 미국 캘리포니아에서 배전용 케이블 공급 프로젝트를 2건 연이어 수주했다고 19일 밝혔다. 두 프로젝트 모두 캘리포니아 지역 내의 노후한 전력망을 보수하고 교체하기 위해 배전용 케이블을 납품하는 건이다.

수주 금액은 각각 1800만달러, 400만달러로 배전용 케이블 프로젝트로서는 상당히 큰 규모다. 후속 공사도 예상되고 있어, 지속적으로 수주를 확대할 것으로 기대되고 있다.

배전 케이블은 전력을 분배하여 사용처에 공급하기 위한 용도의 케이블로 전력을 발전소에서 변전소까지 보내는 송전 케이블과는 구분된다. 중·저압(MV/LV)의 케이블이 주로 사용되기 때문에 현지 업체와의 가격 및 기술 경쟁이 치열해 해외 시장에서 수주가 쉽지 않은 제품으로 인식되어 왔다.

대한전선은 미국 시장에서 다수의 초고압 케이블 프로젝트를 수행하며 쌓아온 성과와 신뢰가 이번 수주의 바탕이 되었다고 밝혔다. 실제로 대한전선은 올해 초 선지아 500kV 초고압 프로젝트를 수주한 데 이어 샌디애고와 동부 플로리다에서 각각 230kV 프로젝트를, 뉴욕에서는 138kV 프로젝트를 수주하는 등 북미 초고압 케이블 시장에서 지속적인 성과를 보여왔다.

대한전선은 미국 시장에서 막강한 경쟁력을 보여온 초고압 케이블에 이어 배전용의 케이블까지 수주함으로써 제품을 다각화하고 시장 장악력을 높이게 되었다며 향후에는 베트남 생산 법인인 ‘대한비나’를 통해 가격 경쟁력을 더욱 높여 북미 배전용 케이블 시장을 지속적으로 확대해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웹사이트: http://www.taihan.com
이 뉴스는 기업·기관·단체가 뉴스와이어를 통해 배포한 보도자료입니다. 배포 안내 >
뉴스와이어 제공