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도자료 배포 서비스 뉴스와이어가 제공합니다.
뉴스와이어 제공

대안공간 루프, 무브 온 아시아 2018 개최

디지털이 일상이 된, 포스트-디지털 사회를 반영하는 아시아 아티스트의 무빙 이미지 전시

2018-06-15 15:00 출처: 대안공간 루프

웡 핑의 아빠가 누구니

서울--(뉴스와이어) 2018년 06월 15일 -- 대안공간 루프는 ‘무브 온 아시아 2018’을 6월 15일부터 7월 22일까지 개최한다.

2004년 시작한 무브 온 아시아는 아시아에서 활동하는 큐레이터들이 각 주제 아래 무빙 이미지를 선정하여 하나의 전시를 만드는 콜렉티브 전시다. 이는 현대 미술 전시를 국가적 차원에서 민족 국가 건립의 홍보 도구로 사용하거나 아시아 태생의 예술가들을 국적으로 분류하는 과거 관습에 대해 아시아 현대 예술 커뮤니티가 자주적으로 대응하는 방식이다. 민족-국가라는 근대서사를 넘어서 문화 이질성에 기반한 아시아라는 개념이 갖는 복잡성과 다층성을 함께 이해하고 소개하려는 예술적 실천이다.

무브 온 아시아 2018은 온라인과 오프라인 공간, 인터넷과 물리적 세계가 뒤섞인 현실, 디지털‘이후’의 포스트-디지털 환경을 그 주제로 한다. 이 전시는 디지털 테크놀로지 이후의 무빙 이미지 제작에 있어 아시아 예술가들이 갖는 경향성을 살펴보고자 한다.

이번 전시에서는 홍콩의 애니메이션 감독 웡 핑의 ‘아빠가 누구니’를 만나볼 수 있다. 네온 색상의 코믹한 캐릭터들이 갖는 시각적 즐거움과는 대조적으로 매 장면 어두운 서사가 전개된다. 웡 핑은 뉴욕 구겐하임미술관, 뉴뮤지엄에서 현재 전시 중이며, M+, 나우니스와 프라다로부터 커미션으로 애니메이션을 제작했다.

한국과 프랑스에서 활동하는 작가 권하윤은 ‘489년’에서 남한과 북한 간의 DMZ에서 군복무를 했던 군인의 내레이션을 따라 이 지역을 3D 애니메이션으로 재현한 풍경을 보여준다.

중국 비주얼 아티스트인 유안 케루의 ‘부유하는 낯선 이들’은 4개의 평행 세계를 시각화하며, 4개의 공상 과학 영상을 보여준다.

이번 전시는 홍대에 위치한 대안공간 루프에서 진행되며, 화이트 큐브 전시공간에 영화관의 상영 방식을 가져와 시간대별 스크리닝이 진행된다. 관람시간은 오전 10시부터 7시까지다. 입장료는 없다.

◇스크리닝 스케줄
 
Move on Asia 2018 상영시간: 10:00am / 1:00pm / 4:00pm

10:00am / 1:00pm / 4:00pm
권하윤, 489년, 11분 18초, 2016
나츠미 아오야기, 인큐베이션 다이어리, 20분 51초, 2016
료 히라노, 홀리데이, 13분 46초, 2011
베이든 페일솔프, 피치 데크, 5분 15초, 2017
웡 핑, 아빠가 누구니, 9분 15초, 2017

11:00am/ 2:00pm / 5:00pm
수 휘유, 더 워커, 19분, 2017
김웅현, 언리얼(헬보바인과 포니), 16분 47초, 2017
쉔 신, 나이팅게일의 도발, 23분, 2017

12:00pm / 3:00pm / 6:00pm
아흐멧 오굿, 단결, 3분, 2016-2017
유안 케루, 부유하는 낯선 이들, 27분 10초, 2017
코라크릿 아루나논드차이, 재미있는(기이한) 이름을 가진 사람들로 가득 찬 방에서 역사로 그린 그림 3, 24분 55초, 2015
야손 바날, 피에스타 필리버스터, 3분 19초, 2015

대안공간 루프 개요

홍대에 위치한 대안공간 루프는 대한민국 1세대 대안공간으로서 그동안 미술문화의 발전을 위한 다채로운 활동들을 펼쳐왔다. 미래의 잠재적인 가능성을 지닌 재능 있고 실험적인 작가 발굴 및 지원이라는 대안 공간 특유의 소임은 물론, 일찍부터 국내외 미술계와의 다양한 교류와 네트워킹을 바탕으로 한, 실험적인 동시대의 글로벌한 미술문화의 흐름을 알리는데 앞장서왔다.

이 뉴스는 기업·기관·단체가 뉴스와이어를 통해 배포한 보도자료입니다. 배포 안내 >
뉴스와이어 제공